:::::전법도량우리절 - "붇다의 제자는 늘 깨어 있습니다.":::::

제목 없음
 
      home > 불교이야기

 

 

View Article     
Name
  한우진 2008-06-09 10:32:42, Hit : 1614
Subject   3. 견 우 -심우도
안녕하세요 여러분~~~

우리절 체육대회가 아주아주 잘끝내고 기분좋은 마음으로 이렇게 글 올립니다.

1주일에 한번씩 올린다고 다짐했지만 이번에도 이렇게 게으름을 피게 됐네요..

죄송합니다. ㅋㅋㅋㅋ

이번에 배울 내용은 견  우  입니다. 한마디로  이젠 소를 발견했다는 뜻이겠지요.



나뭇가지 위에 지저귀는 금빛 꾀꼬리

따뜻한 날 화장한 바람에 언덕 위 버들가지 푸르네

다만 이것이니 어찌 다시 회피할 것인가?

삼삼한 두각 그림으로 도 그릴 수 없노라




견우는 동자가 멀리 있는 소를 발견하는 그림입니다.

위의 두 그림을 보시면  그렇다는 것을 알수 있겠죠... 건데 첫번째 그림은 발견하고

나서 잡을려고 하는 자세인데.. 2번째 그림은 나무 뒤에서 소심한 자세로 훔쳐보고 네요.  

ㅋㅋㅋ  그림 그리는 분에 따라 같은 내용도 풍겨지는 포스가 다르네요...^^




오랜 노력과 공부끝에 깨달음이 바로 눈앞에 다가왔음을 상징하고 있는 것이 견우의   함축되어진 내용입니다.

물에는 짠맛이 있으나 보기만 해서는 모른고, 맛을 보아야 짠지 아닌지 알 수 있습니다.

즉 본성을 찾기 위한 선은 남이 하는 것을 보기만 해서는 아무런 소용이 없으며, 자기가 직접 체험해야함 깨칠 수 있고 본성을 찾을 수 있는 것입니다.

그만큼 경험의 중요성도 말해주는 것 같습니다.

오늘은 여기서 마치며 다음시간에 뵙겠습니다. ^^  

아~~ 참 !! 위의 벽화들에서 좀 다른 부분이 있는 한 벽화가 있는데 한번 찾아보세요.

어딘가 좀 다른 것이 있습니다.

다음시간에 정답 말씀드리지요...헤헤
* 우리절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9-11-03 23:53)

 Prev    4. 득 우 -심우도
한우진
  2008/06/16 
 Next    2. 견 적 -심우도 [1]
한우진
  2008/05/19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lifesay